KNN  섹션<수요문화>
 
   
 
    부산 갤러리 폼에서는 나인주 작가의 개인전을 준비했습니다.
    작가는 나무토막을 소재로 감천마을 이웃의 소박한 삶을 보여줬다면,
    이번에는 광안리 해변으로 대표되는 복잡한 도시의 모습을 대조적으로 보여줍니다.
    그리고 쉽게 소통되지 않을 것 같은 두 개의 이미지가
    통로를 뚫고 하나의 이야기로 어울어지는 과정을 그려냅니다.
    또 다차원적으로 표현된 작품으로, 정면에서 보이지 않는 색다른 이야기를 측면의
    공간에서 발견하는 재미도 더합니다. 
                                                                                                                    2013-1-2(수) 7:40 방송
                                                                                                                                   정유진 기자
 
 

http://www.knn.co.kr/news/todaynews_read.asp?ctime=20121231082812&stime=20121231122726&etime=20121231082803&userid=knnn&newsgubun=section

        (동영상 54초부터 시작_VOD 서비스 기간 2개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