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달 20일까지 하원 교수 설치전 


 



 
 
부산비엔날레 참여작가인 하원 울산대 교수가 다음 달 20일까지 부산 해운대구 센텀시티 내 롯데갤러리움 ‘갤러리 폼’에서 개인전을 이어간다. 빛의 파장에 대해 2개의 해석을 붙인 설치전이다. 전시회 이름이자 작품 이름인 ‘The wave of light’ 등은 투명 아크릴판과 발광다이오드(LED)가 어우러진 각양각색의 빛들로 바닷바람의 방향에 따라 일렁이는 파도를 형상화했다. 전시는 다양한 빛의 연속적인 변화를 통해 생명의 탄생과 소멸을 표현했다. (051)747-5301.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311200200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