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인 3색, 세상을 향한 그들의 목소리 
 
 갤러리폼 'Emotional Attitude'전, 4월 30일까지

 

▲ 김다인 작품.
 
부산에 드리운 4월 봄의 정취와 더불어, 해운대구 우동 갤러리폼은 부산 출신 젊은 여성 작가 3인의 'Emotional Attitude'전을 4월 1~30일까지 연다.
지역 미술계의 젊은 작가들을 소개해 그들의 기량을 마음 껏 발휘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자 기획된 이번 전시는, 김다인-백지연-천아름 작가 3인 3색의 개성 짙은 감각을 담아낸 개인성을 보여준다.
이들의 작업은 자기 자신에 대한 물음과 사회적 관계성에 대한 고민으로부터 시작된다.
자기 자신에 대한 불확실한 정체성과 다가 올 미래에 대한 불안감, 여러 가지 채널을 통해 세상과 소통해야만 하는 복잡 미묘한 감정을 작품으로 여실히 보여준다.
김다인의 작품은 삽화적인 산뜻함을 주면서, 자세히 들여다보면 숨 막히는 머리싸움을 연상하게 된다.
커다란 머리 뒤에 수없이 많이 붙어 있는 머리통의 우스꽝스러운 모습과 한 몸통에 여러 개의 머리들을 달고 있는 비정상적인 인간의 모습을 보여준다.
이는 점잖거나 우아하게 행동하지만 이면에는 정치적이고 부도덕하며 비인간적인 모습을 감추고 살아가고 있는 동시대의 많은 인간들의 모습을 담아낸다.
그러나 김다인은 이를 가볍고 경쾌하게 묘사함으로써, 동화적인 상상력을 보여준다. 이는 작가가 세상을 향해 외치고자 하는 희망적인 메시지이기도 하다. 


 

▲ 백지연 작품.
 
백지연은 자신의 내면에 격정적으로 일고 있는 감정적 변화의 흔적을 즉흥적으로 드러낸다. 휘갈겨지듯 굵고 과감한 선들은 작가의 숨 막히고 격정적인 감정을 화면 속에 전달한다.
과감하게 표현되어진 선들은 얼굴 각각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이목구비를 상실한 듯 보인다. 이렇게 겹쳐진 선들의 얼굴 초상은 사회를 향한 외침을 극대화 시킨다. 왜곡되고 직관적으로 그려 낸 선들은 인물의 심리적 격앙된 상태를 보여준다.
미완의 이미지처럼 느껴지는 실제와는 거리가 먼 부리부리한 눈과 벌름거리는 코, 할 말을 못하게 닫혀버린 입을 가진 초상은 작가 자신의 모습인 동시에 외부세계를 보는 사회적 텍스트로 이어진다.
백지연은 이러한 작업을 통해 외부세계와의 소통의 미숙함과 세상을 향해 항변하며 자기 목소리를 표현한다.




▲ 천아름 작품.
 
천아름의 경우에도 자신과 주변에 대한 시선을 담고 있는 작품을 선보인다.
붉은색 꽃망울과 같이 화면 가득 채워진 붉은 점들과 냉소적 의미의 상징성을 가지고 있는 검은색 까마귀들의 극적인 색상 대비를 보여준다.
화면에서 극적대비는 자신으로부터 출발한 불안감과 두려움, 우울함에서부터 기인된 자지자신에 대한 미숙함과 불완전함을 극대화한다.
고개를 꺾어 머리카락을 바닥에 떨구고 있는 여인의 모습은 사회에 안착하지 못하는 불완전한 주체의 모습을 대변합니다.
화면 곳곳에 등장하는 까마귀를 통해 자신을 바라보고 있는 사회적 시선이나 관계들의 냉소적 분위기를 표현한다.
자신의 내적 갈등과 문제로부터 시작된 세 작가의 작품은,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사회적 관계를 이해하기 위한 역동적인 감정 태도를 보여준다. 또한 이들은 철저하게 개인의 감정과 경험을 기반으로 자신의 시선에서 대상을 해석해낸다.
이번 전시를 통해 그들은 사회적 존재로서 외부와 소통하며 인정받고 싶어 하는 역설적인 자기 저항의 목소리를 담아낸다.
갤러리폼 김경선 대표는 "대가의 작품에서 찾아 볼 수 있는 세련되고 장식적인 요소가 부족해 보일 수는 있으나, 작업에 임하는 작가로써의 순수함과 감성적이며 정신적인 태도에 대한 강한 집중력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와 같은 집중력과 자발성은 진정한 예술로 다가갈 수 있는 작가만의 감성적 태도의 시작일 것이다"라고 뜻을 밝혔다. 

 
                                                                                                   2011-04-18 게재


                                                                                                          이선유 기자